MIN
조회 수 675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썸네일


(베스트 일레븐)


“당연히 상주 상무의 박항서 감독님과 선수들을 봤죠. 하…, 보자마자 감독님으로부터 엄청 한소리 들었어요. 두 골 넣으면 어쩌냐고 말이죠, 하하. 농담 삼아 타박하시길래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선수들도 ‘너 이제 들어오면 두고 보자’고 짖궂게 말하더라고요. 이제 상주를 응원해야죠.”


부산 아이파크의 간판 공격수 임상협은 지난 2일 프로 선수가 된 후 무척이나 복잡한 심경으로 뛰어야 할 경기를 소화했다.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34라운드 그룹 B(하위리그) 첫판 상주 상무 원정이었다. 입대 원서를 넣은 후 처음 치르게 된 상주전, 게다가 상주 역시 강등권 싸움에 휘말려 있는 어려운 처지라는 점에서 머리가 복잡할 수밖에 없었다.


“솔직히 고백하면 스플릿 라운드 첫 상대가 상주라 고민이 들지 않을 수가 없었어요. 그러나 지금 전 부산 소속이잖아요? 당연히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어요. 지난 시즌 도르트문트에서 뛰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바이에른 뮌헨행이 결정된 상황에서도 뮌헨을 상대로 골 넣는 모습이 떠오르더라고요. 그런 경우도 있는데 지금 소속 팀을 위해 골을 넣는게 맞다고 생각해 최선을 다했죠.”


이날 경기에서 임상협은 2골을 성공시키며 부산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그리고 이틀 뒤(4일) 경북 문경에 자리한 국군체육부대에서 면접을 봤다. 긍정적으로 해석하자면 박 감독을 비롯한 상무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합격을 보장받는 화끈한 실기 테스트를 한 셈이긴 해도, 상주가 처한 상황이 어렵다 보니 농담 삼아 한 볼멘소리를 들은 것이다. 임상협은 이런 상황이 쑥스럽다며 이제는 상주가 K리그 클래식에 잔류할 수 있도록 응원할 참이란다.


“꼴지를 해 본 것도 강등권 싸움을 해 본 것도 전 처음이에요. 힘들고 다신 하고 싶지 않아요.”


임상협은 상무 입대 전 부산과 의리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전북 현대에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던 그에게 프로 선수로서 탄탄한 입지를 다지게끔 기회를 준 곳이 부산이기 때문이다. 2014시즌 부산은 최악의 롤러코스터에 탑승한 듯한 느낌을 줬다. 부산 입단 후 언제나 중·상위권 성적을 경험하다 이번 시즌 고꾸라졌으니 그저 난감할 뿐이었다. 항상 응원하던 팬들도 ‘빈껍데기들에게 팬들의 열정은 사치다’는 질책성 걸개를 걸어 두고 선수들을 매섭게 노려봤다. 박수받다 질타를 받는 이 상황이 임상협에겐 낯설었다.


“그런 비난도 처음에는 솔직히 충격이긴 했죠. 마음고생이 심했어요. 그러나 성적이 좋지 못하니 당연히 비난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 생각이었던 것 같아요. 생각지도 못한 꼴지를 하고 난 후 충격을 받아 합숙을 자처하는 분위기가 조성됐어요. 저를 비롯해 모두 어려운 상황을 겪으면서 점점 성숙해진 것같아요. 그게 지금 상승세의 원동력이라 봅니다.”


실제로 부산과 임상협은 중반기 부진에 허덕이던 그때 팀과 선수가 맞나 싶을 정도로 대단한 상승세다. 임상협은 파그너와 더불어 부산 공격의 쌍두마차로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왼쪽 날개에서 포워드로 자리를 바꾼 후 득점포에 불이 붙더니 34라운드가 종료된 현재 11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득점 순위에서는 이동국(전북)과 산토스(수원 삼성·이상 13골)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다. 최근 4경기에서 5골을 몰아치고 있으니 현재 페이스로만 따지면 단연 돋보인다. 이런 임상협의 활약에 추락하던 부산도 기사회생했다. 7경기 연속 무패(4승 3무)를 달리며 순위를 9위까지 끌어올렸다. 거의 강등권에서 벗어나는 분위기다.


“아직 장담할 수 없어요. 인천 유나이티드전(11월 8일 오후 2시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이 끝나야 알 듯싶어요. 그 경기만 잡으면 비로소 확신이 들 것 같습니다.”


아직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 임상협이다. 지금 임상협의 머릿속에 자리하는 목표는 딱 하나, 바로 부산의 잔류다. 일단 팀을 살려 놓고 다음을 생각하겠다는 진중한 자세다. 박용지와 파그너 등 동료들도 덩달아 살아나는 만큼 자신은 이들을 살리는 팀 플레이에 집중하면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오로지 팀 얘기만 하길래 개인 목표를 물었다. 그러자 “시즌 베스트 일레븐에 드는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노리고 있다기보다는 소망한다는 표현이 옳을 성싶다. 프로 데뷔 후 최고의 활약상을 남겼으니 박수받고 싶다는 마음이었다. 그러나 진짜 속내는 그 정도로 소박하지 않다. 부산의 잔류, 시즌 베스트 일레븐, 득점왕 등극과 더불어 행선지 상주 상무가 K리그 클래식에 잔류하길 바란다는 덕담을 건네자 미소 지으며 답한다. 임상협의 진짜 속내였다.


“그렇게만 된다면 더할 나위 없는 최상의 시나리오죠(웃음).”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베스트 일레븐 DB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일레븐닷컴 



기사원문 : http://www.besteleven.com/Country/news_01_view.asp?iBoard=6&iIDX=71543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41 기사,정보 임상협의 국방부 시계는 꾸준히 흐른다 MIN 2016.02.18
140 기사,정보 [인터뷰]꽃미남 임상협 "3년 연속 두 자릿수 득점 목표" MIN 2016.02.18
139 기사,정보 상주 상무 임상협 '프로통산 200경기' 출전 MIN 2016.02.18
138 기사,정보 [K리그 챌린지]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5 22R 위클리 베스트 MIN 2016.02.18
137 기사,정보 [K리그 챌린지]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5 15R 위클리 베스트 MIN 2015.06.12
136 기사,정보 '꽃미남' 임상협이 전한 '군대' 그리고 축구 이야기 MIN 2015.06.12
135 기사,정보 군에서도 식지않는 '꽃미남' 임상협의 인기 "훈련소에서 팬레터만 300통" MIN 2015.06.12
134 기사,정보 군에서도 식지않는 '꽃미남' 임상협의 인기 "훈련소에서 팬레터만 300통" MIN 2015.06.12
133 기사,정보 ‘꽃미남’ 임상협, 이젠 ‘군인아저씨’? 그의 ‘훈련병의 편지’에는… MIN 2015.06.12
132 기사,정보 임상협 훈련병의 편지 MIN 2015.06.12
131 기사,정보 [K리그 어워드] 입대 앞둔 임상협, “승기의 어시스트 기대된다” MIN 2015.06.12
130 기사,정보 [K-리그 대상]고명진-임상협-이승기-한교원, 베스트11 MF부문 선정 MIN 2015.06.12
129 기사,정보 '2014 현대오일뱅크 K리그 대상' 시상식 개최 MIN 2014.12.08
128 기사,정보 '예비 군인' 임상협 "부산 잔류시키고 시상대 오르겠다" MIN 2014.11.12
127 기사,정보 ‘독해진’ 부산 임상협 “제2의 안정환이요?” MIN 2014.11.05
» 기사,정보 상주에 2골 넣고 상무 면접 본 임상협이 꾸는 꿈은? MIN 2014.11.05
125 기사,정보 득점왕 경쟁, 이들의 발걸음에 주목하라 MIN 2014.11.03
124 기사,정보 받은 만큼 주고 떠나려는 ‘의리남’ 임상협 MIN 2014.11.03
123 기사,정보 [부산] 임상협, "득점에 대한 집념은 갖되 집착하지 않겠다" MIN 2014.11.03
122 기사,정보 [K리그 클래식]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33R 위클리 베스트 MIN 2014.10.29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